< 열린공간 < 자유게시판
 
no.167 작성일: 2016/10/28 / 조회수: 1810
이름 강보빈
제목 "청각장애인을 위한 직업훈련센터 처음 생겼어요"
Link 관련 사이트 없음

우리나라에 태어날때 부터거나 자라면서 다양한 이유로 인해 소리를 듣는 기능에 문제가 생겨 소리를 듣지 못하는 '청각장애인'들이 직업을 가질 수 있도록 가르쳐주고 배우는 직업훈련센터가 처음으로 생긴대요.


▲청각장애인들이 직업을 가질 수 있도록 훈련을 하는 청각장애인직업훈련센터가 처음으로 생겼어요. ⓒ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직업훈련센터는 청각장애인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적당히 밝은 공간, 의자도 가려지는 것 없이 잘 보이게 위치 시켜 놓았답니다.

훈련센터에서는 말을 대신해 읽을 수 있는 '자막'과 손으로 말하는 '수화' 지원을 통해 기계와 관련된 직업과 전자와 관련된 직업에서 일할 수 있도록 가르쳐 준대요.

▲훈련센터에는 전문 수화통역사가 계세요. 자막을 통해 강의내용을 확인할 수 있어요. 주의등도 설치되어 있어요.어디에 앉아도 잘 볼수 있도록 V자형 좌석을 배치했어요. 무반사 칠판과 수화통역사를 비추는 모니터를 설치했어요. ⓒ 네이버 블로그



이런 훈련시설이 생기면서 청각장애인에게 회사에 취직을 할 수 있도록 필요한 훈련을 할 수 있게 돼 그동안 청각장애인들의 직업훈련을 받으려는 욕구를 채워줄 수 있을 것으로 보여요. 

청각장애인훈련센터는 훈련생에게 직업을 갖기 위한 기술 훈련만이 아니라 직장 동료들과 잘 지낼 수 있도록 사회성, 예절 등에 관한 훈련도 제공해 직장에서 필요한 사람이 될 수 있도록 한대요. 

그리고 앞으로 청각장애인전용 훈련시설처럼 발달장애인 전용, 시각장애인 전용 훈련시설 등으로 훈련시설을 늘릴 계획이래요. 


[용어해설]

주의등:
보청기를 통해 작은 소리를 들을수 있는 학생들을 위해 '보청기 구역(존)'을 설치하고, 학생들을 주목시킬수 있도록 천장에 '주의등'을 설치해요. '주의등'에 불이 켜지면 학생들이 선생님에게 주목하게 된다고 해요.


'우리모두소중해' 편집위원 

엄연경 (숭의여고 2학년 / 서울)
임하영 (숭의여고 2학년 / 서울)
차소민 (숭의여고 2학년 / 서울)
정민지 (숭의여고 2학년 / 서울)


 


'우리 모두 소중해' 감수위원(한국발달장애인연구소 소속)
정민경 (지적장애 / 바리스타훈련생 / 25세 / 서울)
이광수 (지적장애 / 특수학교사무보조 /23세 / 서울)

첨부파일
 
 
코멘트
관련 코멘트가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인증 숫자    526115 왼쪽 숫자를 입력하세요.
다음 제7회 안동시수화예술제 참가신청서... 관리자 2017/04/21
이전 장애인들 숨은 끼 맘껏 발산 강보빈 2016/10/27
관련글